연예인야구대회

뉴스

‘선수 출신’ 배우 김무영 “팀이 중요한 야구, 그래서 즐겁다”

  • 한이정 기자
  • 입력 : 2018.06.12 01:05:15   수정 : 2018.06.12 07:30:25
  • 프린트
  • 이메일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스토리
  • 공유
[매경닷컴 MK스포츠(남양주) 한이정 기자] 대학 시절까지 야구 선수로 뛰었던 배우 김무영이 동료 연예인과 함께 야구 인생을 이어가고 있다.

김무영은 11일 경기 남양주 에코월드에서 열린 제1회 MK스포츠배 연예인야구대회에 개그콘서트 연예인 야구단 선수 및 코치 신분으로 참석했다.

2009년 CF를 통해 연예계에 데뷔한 그는 2010년 예명 ‘주노’로 가수 데뷔를 하기도 했다. 현재 배우로서 활동을 펼쳐가고 있다. 개그콘서트 연예인 야구단에 몇 없는 ‘선수 출신’이다. 어릴 적 야구 선수로서의 꿈을 키웠다.

369531 기사의 0번째 이미지
사진설명배우 김무영은 대학생 때까지 야구를 했던 선수 출신이다. 사진(남양주)=천정환 기자
“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대학교 1학년까지 야구를 했다”는 김무영은 “2011년쯤 연예인 축구팀에서 뛰었는데, 그때 당시 같은 팀이었던 박성광 형이 ‘잠깐 놀러와 야구 좀 알려달라’고 해서 개그콘서트 팀과 만나게 됐다”고 전했다.

말 그대로 한 번 놀러갔던 게 기회가 돼 개그콘서트 연예인 야구단 소속 코치 겸 선수로 뛰게 됐다. 김무영은 “최근 개그콘서트 팀 실력이 굉장히 향상됐다. 상대 팀이 놀랄 정도다. 다만 오늘 경기에서는 여러 잔실수가 있어 아쉬웠다. 다음 경기 열심히 준비해서 꼭 이겼으면 좋겠다”고 말했다.

한때 스포츠인을 꿈꿨던 김무영은 “야구라는 운동은 팀이 중요한 것 같다. 팀플레이를 하면서 연결이 돼야 하기 때문에 서로가 중요한 경기다. 그래서 야구가 재밌다”고 전했다.

한편, 제1회 MK스포츠배 연예인야구대회는 매경닷컴 MK스포츠가 주관·주최하고 문화사업을 블록체인 시스템으로 선도하는 기업 ㈜케이스타그룹, 결혼정보업체 퍼플스, 박술녀 한복, 수앤블루, 라파153, 샘퍼니 거번배트, ㈜니콘이미징코리아, 스카이라인, 광동제약, ㈜루셀, ㈜C3, A great 카페, 아름다운사람들, 네일닥터, 아오라, 오디세이네일시스템, SPS KOREA 오더글러브, 한국화가 청곡 최윤섭 화백이 협찬한다.

yijung@maekyung.com

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
팀 순위

팀 순위 표
순위 팀명 승률
1 공놀이야 2 0 0 1.000
1 폴라베어스 2 0 0 1.000
1 조마조마 2 0 0 1.000
4 이기스 1 0 2 0.333
5 스마일야구단 0 0 3 0.000
5 개그콘서트 0 0 2 0.000

개인 순위